달력

10

« 2019/10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2014.12.23 23:21

Useful site for Regula Expression Code/Javascript2014.12.23 23:21

http://www.regexper.com/
Visualization web for regular expression


http://www.regexr.com/

Building tool for regular exprssion


'Code > Javascri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Useful site for Regula Expression  (0) 2014.12.23
Posted by 깨구링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11.24 20:57

디버깅 2014.11.24 20:57

  이제 디버깅이 익숙해진다. 어디가 잘못되었는가 찾는 일이란, 익숙해진다면 흥미진진할 것이고 그렇지 못하다면 복창 터지는 일이다.

  신소재공학, 즉 재료공학은 이론적인 것들을 배운다. 학과 내에서 요구하는 프로젝트들을 통해 무언가를 설계해도 그것이 제대로 되었는가 확인하려면 오랜 '실험', 여기저기 때묻은 가운을 입고 라텍스 장갑을 끼고 흄후드 유리 뒤에서, 로(furnace) 앞에서, 마음을 졸이며 기다려야한다. 재료들의 전처리부터 합성, 그리고 관찰까지 일주일은 족히 걸린다. 일주일이 뭔가, 더 오래 걸릴 때가 훨씬 많다. 내가 만들어 놓은 것을 당장에 확인할 수도 없다. 

  그러나 전기정보공학은 조금 다르다. 글쎄? 전기 쪽은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회로나 소프트웨어 분야는 결과물을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다. 학과 내에서 요구하는 것들은 보통 설계 자체가 오래걸릴 뿐, 구현하는 것과 결과물에 대한 피드백은 바로 받을 수 있다. 이것이 어떻게 보면 '좋다'고 생각될 수 있는데, 이 때 발생하는 성가신 문제 중 하나가 바로 '디버깅'이다.

  다 만들어놓고 시뮬레이션을 하거나 실행했을 때, 한 방에 원하는 결과물이 나오는 것은 복권에 당첨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이렇게 결과물이  빠르게 나오므로 구현 과정에서 발생한, 혹은 설계 과정에서 근본적으로 발생한 에러-버그들을 잡아야한다. 이 때 버그를 잡는 것은, 결과물을 참고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처음에는 결과물이 원하는 것과 '다르다'는 사실만 확인하고 얼른 설계초안을 다시 훑어 봤다. 혹은 코드를 처음부터 줄줄 읽어나갔다. 이런 방법으로 버그를 발견하고 고칠 수 있을리가 만무하다. 결과물의 어느 부분이 잘못되었는지, 부분적으로 올바른 결과가 나오는 곳은 어딘지 파악해야한다. 이것들을 파악하지 않은채 디버깅을 한다면 속이 터져나갈것이다. 

  '왜! 왜 뭐가 잘못된거지? 내가 도대체 뭘 잘못한거냐구!' 애꿎은 데에 소리를 빽 지르거나, 오랫동안 끊어왔던 욕을 속시원하게 뱉어내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키보드, 마우스 같은 것들을 부수고 싶어질 것이다. 

  1년이 다 되가는 시점에서 이제야 깨닫는다. "프로그램은, 시뮬레이터는, 모듈은 틀리지 않는다. 틀린 건 바로 나다." 이들이 쏟아내는 잘못된 결과들은 결국 내가 만든 것이다. 쳐다도 보기 싫은 이상한 결과물을 꼼꼼히 추적해가다보면 어디서 실수를 됐는지 찾게된다. 그 실수들을 하나하나 수정해나가며 내가 원하던 바로 그게 짠! 하고 나올 때! 그 때 느껴지는 희열이란!!! 정말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

  인생도 결국 디버깅이다. 지금 눈 앞에 벌어지는 바람직하지 못한 결과물, 그것은 언젠가 나도 모르게 저지른 실수들이 만든거다. 이 버그들을 그대로 둘 것인가? 아니면, 결과물을 보고 하나하나 따라가 버그들을 모조리 잡고 새로이 실행할 것인가?

  인생은 틀리지 않는다. 틀린 건 바로 나다.


  어쩌면 예수님이 우리에게 주신 것은, 빌드와 컴파일, 그리고 실행을 무한정 다시할 수 있는 권한이다. 내 코드에 수많은 문법오류와 버그, 에러들이 가득한데도 그걸 무한정으로 수정할 수 있게 해주신단다. 잘못된 걸 잡고, 잡고 또 잡도록. 그래서 내 인생의 잘못된 부분들이 하나하나 완성될 수 있도록..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버깅  (0) 2014.11.24
Posted by 깨구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은 왜! 리눅스 버전의 드라이버를 제공하지 않는 것이냐!!

Software Center에서 wine을 검색해 설치.

Homw folder에서 Ctrl+H를 누른 후  ~/.wine/drive-c/programfiles/ 에 삼성 고객지원 홈페이지에서 받은 드라이버 실행파일(*.exe)을 복사 붙여넣기.

해당 파일 오른쪽 클릭 후 open with wine 클릭하여 설치.

난 자꾸 printer랑 연결이 안된다고 해서 역시 안되나보다.. 싶었는데, 아래쪽에 연결없이 설치할거냐고 묻는 체크박스가 있어서 그걸 체크한 뒤, 내 맘대로 설치함.

프린터 아주 잘됨 ㅠㅠㅠㅠㅠㅠㅠㅠㅠ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wine 짱!!

Posted by 깨구링

댓글을 달아 주세요